티스토리 뷰

life

빗 속을 달리다

Ho Eyo He Hum! iolo 2003.07.19 13:06
네 시간 동안 빗 속을 달려 여기, 이 곳에 도착했다. 출발할 때는 부슬부슬 내리던 비는, 구미를 지날 무렵에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쏟아 붓더니, 김천을 지나면서 구름 사이로 스믈스믈 햇살이 삐져 나온다. 그리곤, 머피가 늘 말했던 것처럼 판교에서 부터 다시 쏟아지는 빗 줄기... 낯선 거리를 차 안 가득 피난 보따리를 채우고 헤멘다. 내 청춘의 마지막 모험이 이제 막 시작되려 하고 있다. No Adventure, No Advance!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삽질하다.  (0) 2003.07.23
비오는 수요일엔 빨간 장미를...  (0) 2003.07.22
빗 속을 달리다  (0) 2003.07.19
주침야활탈출대작전  (0) 2003.07.16
혼자 남은 밤  (0) 2003.07.14
과거와 미래와 비와 뜨거운 햇살  (0) 2003.07.13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