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life

과거와 미래와 비와 뜨거운 햇살

Ho Eyo He Hum! iolo 2003.07.13 23:31
과거의 첫 느낌은 우수에 찬 슬픔이지만 곱씹다보면 기쁨이 조금씩 짙어진다. 미래의 첫 느낌은 희망에 찬 기쁨이지만 곱씹다보면 슬픔이 조금씩 밀려온다. 부슬 부슬 내리는 비는 감미롭지만, 어느새 내겐 우울함만 남는다. 햇살은 따사롭지만, 이내 이마엔 송글 송글 땀이 맺히고 몸 가누기도 힘든 현기증만 남는다.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오는 수요일엔 빨간 장미를...  (0) 2003.07.22
빗 속을 달리다  (0) 2003.07.19
주침야활탈출대작전  (0) 2003.07.16
혼자 남은 밤  (0) 2003.07.14
과거와 미래와 비와 뜨거운 햇살  (0) 2003.07.13
새 집으로 이사를 하다!  (0) 2003.07.13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