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life/music

춘천역

Ho Eyo He Hum! iolo 2009.09.01 00:56
한없이 갑갑한 사무실을 떠나 집으로 돌아오는 길...
문득 떠오르는...

춘천역

- 신동호 詩
 
노을이 비껴 앉아 있었다 거기에선
무료한 사람들의 세월이
떠나지도 도착하지도 않은 채 안개 속에 잠겨 있었다
뭔가
내 청춘의 십 년은 내내
안개로부터 벗어나려는 발버둥이 아니었던가
문득 옛 친구의 낯익은 얼굴을 만나고 돌아서면
비로소 기억 저편에 놓이던 추억
내내 앞만 보며 달리던 동안에도
묵묵히 세월과 더불어 낡아지던 풍경들
그 오랜 것들은 아름답던가 추억은
아련하다 새벽거리를 쓸던 이웃들의 얼굴도
나는, 머리를 쓰다듬던 그들의 손길로 자라지 않았던가
이내 마음속에서
혁명이란 이름으로 인해 소홀히 해서 안 되었을 것들
떠오른다 거기에선
홀로 돌아오는 어머니, 아들을 남겨두고
감옥담장을 자꾸 뒤돌아보며 가슴 저미던 어머니
안개 속에 눈물 감추고
노을과 함께 앉아 있었다.

떠나지도 도착하지 않은 채... 나는
예서 뭘하고 있는 겐가...


(이지상의 3집 위로하다 위로받다 중에서...)

'life > musi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0) 2009.12.12
다시... "TV, 돼지 그리고 벌레..."  (0) 2009.12.11
춘천역  (0) 2009.09.01
제비꽃, 그 쓸쓸함에 대하여...  (0) 2009.05.17
보헤미안처럼...  (0) 2009.02.23
인생은 나에게 술 한잔 사주지 않았다  (0) 2009.01.16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