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life

무박이일 - 담양 죽녹원

Ho Eyo He Hum! iolo 2008.06.03 15:02
보성에서 담양으로 이동하는 길은 그야말로 환상의 드라이브로 코스였다. 어제 밤에는 깜깜한 길 좌우에 늘어서서 귀신처럼 보이던 가로수들이 달라 보일 수가 없다. 운전을 하는 동료들이 피곤한 것 같아 중간에 휴게소에서 잠깐 쉬기로 했다. 몇 몇은 휴게소 구석에 있는 원두막(?)으로 가서 차가운 바닥에 몸을 뉘었고... 나는 차 뒷자석에 드러누웠다. 그러다가 "앗뜨거!"를 외치며 잠이 깬 것이 10시 남짓...

그렇게 길을 재촉해서 대나무의 고장 담양에 도착했다. 죽녹원 주변은 말그대로 아수라장이었다. 길 옆에 주차한 차들과 주차하려는 차들과 그 사이에서 뻥튀기 따위를 파는 사람들과 그 사이를 비집고 뛰어다니는 아이들과... 공사장. 우리도 그 사이를 비집고 근처 폐교 운동장에 마련된 임시 주차장에 차를 세웠다.

죽녹원 안쪽도 만만치 않았다. 입구는 거의 강남 거리만큼이나 번잡해서, 도대체 왜 이렇게 멀리까지와서 입장료까지 내고 이 곳을 찾았는지 후회스러울 지경이었다. 그리 크지 않은 대나무 숲이지만, 조금씩 안쪽으로 들어가면서 점점 사람들이 줄어들면서 바람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 문득 문득 하늘을 가린 대나무 사이로 햇살이 들어왔다. 그렇게 한시간 남짓 하릴없이 대나무 숲 을 노닐다보니... 배가 고팠다.



애 초에 계획했던대로 대통밥을 먹기로 하고, 담양이 고향인 일행의 안내로 유~명한 밥집을 찾았다. 그러나... oTL 식당 앞 길엔 관광버스까지 세워져있고, 입구에는 십 수명의 사람들이 순서를 기다리고 있었다. 종업원에게 물어보니 1시간 정도를 기다려야 한다는데... 흠... 우리는 지나는 길에 봐두었던 다른 식당으로 이동했다. 그러나 그곳도 40분을 기다려야 한다고 했다. 더 이상 이동하기도 귀찮고... 그렇다고 우리가 제일 비싼 메뉴를 먹을 것도 아니고... 그러나 먼저 와서 기다리던 손님이 승(!)질을 내고 나가는 바람에 우리 차례가 먼저 돌아왔다. 거기에 덤으로 죽순회 한 접시 더~ 배터지게 먹고 다시 길을 재촉했다.

집으로 가는 길...
Zendegi va digar hich...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재방송에 대한 변명  (0) 2008.07.06
(티스토리 베타테스터 신청용)  (0) 2008.06.14
무박이일 - 담양 죽녹원  (4) 2008.06.03
무박이일 - 보성 대한다원  (4) 2008.06.03
내 이름 어때?  (2) 2008.05.27
창의적, 예술적인 아방가르드 취향  (3) 2008.03.01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ggaman.com/tt/ BlogIcon Chan 원두막1人 입장하셨습니다. ㅋㅋㅋ

    Zendegi va digar hich : 그리고 삶은 계속 된다.
    ( 옹~ 있어 보여요~ )
    2008.06.03 17:26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iolothebard.tistory.com BlogIcon Ho Eyo He Hum! iolo ㅎㅎ
    담엔 절때 무박여행하지말자...-.-;;;

    ㅎㅎ*2
    구글링했구나... 저 영화 안봤으면 꼭 봐~
    2008.06.03 23:0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kkanari.egloos.com BlogIcon 까나리 재작년에 제가 다녀왔던 곳이군요 혼자 카메라 짊어메고 ㄷㄷㄷ
    네비게이션도 없고, 네이트 드라이브로 어영부영 찾아갔던 기억이 솔솔 나네요~

    전 휴가때 갔는데, 음식도 너무 비싼것만 팔고 대통밥인가? 그거 8천원짜리 먹은것 같네요, 한적한데서 ;;;
    2008.06.04 10:11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myidcat.tistory.com BlogIcon 방안퉁수 저도 담양을 매우 좋아합니다. 그래서 매해 친구들과 갑니다.
    특히 명옥헌을 너무너무 사랑하죠.
    올해엔 저도 보성차밭을 끼워봐야 겠습니다.
    2008.06.12 21:05 신고
댓글쓰기 폼